Society of SEOUL Metalsmiths
HOME > 전시회 행사 > 전시회 행사

 로그인  회원가입

차(茶)·향(香)·기(器)
관리자  2019-09-23 15:42:19, 조회 : 120, 추천 : 35
- Download #1 : sooh.png (1.07 MB), Download : 0


차(茶)·향(香)·기(器)


-전시일시: 2019.09.25.(수)~10.10(목)

(오프닝 리셉션: 2019.09.25.(수) 5pm)

-참여작가: 김경환, 김민선, 김영경, 박수이, 이정은, 이준호, 이혜미, 정세진, 조수현

-전시장소: 스페이스 금채 (서울시 종로구 서순라길 89-24. 전화: 02-6053-1789)


-전시소개
문화를 즐기기 위해서는 다양한 물건이 필요합니다. 차 한 잔의 문화를 즐기는 일도 마찬가지입니다. 차를 보관하는 차합, 차를 계량하는 티메저, 차를 우릴 수 있는 찻주전자나 인퓨저, 차의 맛을 깔끔하게 하는 스트레이너, 다과를 놓을 수 있는 접시, 다기와 다과를 함께 놓아 손님에게 낼 수 있는 트레이, 이와 함께 쓰이는 다양한 커틀러리, 이에 더해 차 마시는 공간을 아름답게 할 꽃을 두는 화기 등 차 한 잔을 제대로 즐기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도구들을 동원해야 합니다.

풍요로운 가을이 무르익은 9월말, 금속, 도자, 옻칠분야의 공예가들이 모여 한 잔의 차를 위한 전시를 마련하였습니다, 철을 주재료로 작업하는 김경환 작가는 찻물을 끓이는 전기화로 및 주전자를, 김민선 작가는 여러 가지 재료를 결합하여 목이 높은 디저트 접시와 커틀러리를, 인그레이빙을 주요기법으로 작업하는 김영경 작가는 꽃을 위한 화기와 다과를 놓을 수 있는 접시를, 정세진 작가는 다양한 금속색의 변주를 보이는 인퓨저를, 은을 주재료로 작업하는 조수현 작가는 스트레이너 및 커틀러리를 전시합니다. 옻칠 분야의 박수이 작가는 옻칠의 아름다운 색과 질감이 담긴 트레이를, 이정은 작가는 작가의 감성이 그려진 디저트 접시를 선보입니다. 그리고 도자작가인 이준호 작가는 아름다울 뿐 아니라 사용성이 돋보이는 백자 주전자 및 찻잔을, 이혜미 작가는 차를 보관하는 차합과 작은 화기를 전시합니다.

금속, 도자, 옻칠 분야 공예가들이 제작한 잘 만들어진 물건들과 함께 깊이 우러난 차 한 잔의 문화를 즐길 수 있는 전시가 되길 바랍니다.


2019.09

조 수 현

갤러리 금채 곽순화


  추천하기   목록보기
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  추천 조회
339  이선용 개인전 '허물'    관리자 2020/06/16 9 36
338  조재형 개인전 '선의 조율'    관리자 2020/05/27 9 41
337  [수상/전시] 올해의금속공예가상2019    관리자 2020/04/17 18 82
336  김홍대 개인전 <은기 전>    관리자 2020/04/16 21 74
335  수집으로부터    관리자 2020/04/16 20 71
334  이영주 개인전 -Kanon : 규칙과 변주    관리자 2019/12/09 41 145
333  조성호 개인전 -Transition of Traces    관리자 2019/11/28 36 136
332  공예가의 조명    관리자 2019/11/28 36 133
331  [수상/전시] Silver Triennial International. 19th worldwide competition    관리자 2019/10/31 41 161
330  최일준 개인전 <붉은 덩어리>    관리자 2019/10/29 36 136
329  On the road-윤상희 개인전    관리자 2019/10/28 39 117
328  2019 스페이스 금채 기획초대전 '옻.향.기'    관리자 2019/10/16 33 121
 차(茶)·향(香)·기(器)    관리자 2019/09/23 35 120
326  2019 예올 프로젝트    관리자 2019/09/16 36 122
325  CRAFTOY    관리자 2019/09/16 35 118

    목록보기   다음페이지 1 [2][3][4][5][6][7][8][9][10]..[23]   [다음 10개]
       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zero